"김건희는 '건진법사' 신딸" 의혹 제기한 최민희, '무혐의' 결론
"김건희는 '건진법사' 신딸" 의혹 제기한 최민희, '무혐의' 결론
  • 내외일보
  • 승인 2022.08.11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혜영 기자 = 김건희 여사가 무속인 건진법사의 '신딸'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가 고발당한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신딸'은 무속신앙에서 먼저 신내림을 받은 무당으로부터 신내림을 이어받은 여자를 뜻한다.

10일 서울 마포경찰서는 최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와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된 최 전 의원에 대해 '혐의 없음'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최 전 의원 발언은 자신의 견해를 밝힌 것에 불과하며, '신딸'이라는 표현도 명예를 훼손할 의도로 사용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무혐의 판단 이유를 설명했다.

최 전 의원은 지난 1월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최근 한 유튜브 채널에서 건진법사의 '건'자와 건희의 '건'자가 일치한다는 보도를 봤다"며 "건진법사의 신딸이나 뭐 신아들이 여럿 있고, 그중 한 명이 김씨가 아닌가 하는 의혹이 있다"고 발언했다.

김 여사의 팬클럽 '건사랑' 대표 이승환씨는 "최 전 의원의 허위사실 유포로 김건희씨의 사회적 평가가 저하되고 인격권이 침해됐다"며 최 전 의원을 지난 2월 경찰에 고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