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비브스튜디오스’와 손잡고 메타버스 경쟁력 강화
SKT, ‘비브스튜디오스’와 손잡고 메타버스 경쟁력 강화
  • 이수한
  • 승인 2021.06.14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너를 만났다’ 제작한 비브스튜디오스와 사업 협력 및 지분 투자 계약 체결

아바타 · 가상공간 · 디지털 휴먼 등 메타버스 서비스 품질 업그레이드로 이용자 경험 극대화

“SKT 메타버스 플랫폼과 비브스튜디오스 3D 제작 기술 결합해 시너지 창출 기대”
SKT가 국내 최고 수준의 버추얼 프로덕션 전문 스튜디오인 ‘비브스튜디오스’와 협력해 메타버스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고 밝혔다. 사진은 전진수 SKT 메타버스CO장(왼쪽)과 김세규 비브스튜디오스 대표가 협력 계약 체결 후 기념 촬영하는 모습
 전진수 SKT 메타버스CO장(왼쪽)과 김세규 비브스튜디오스 대표가 협력 계약 체결 후 기념 촬영하는 모습

[내외일보] 이수한 기자 = SKT가 5G 시대 핵심 산업으로 부상한 메타버스(Metaverse)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은 국내 최고 수준의 버추얼 프로덕션(Virtual Production) 전문 스튜디오 비브스튜디오스(ViveStudios, 대표 김세규)와 사업 협력 및 지분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투자 금액 및 교환 지분 규모는 양사간 합의에 따라 비공개)

비브스튜디오스는 3D CGI(Computer-Generated Image) 및 VFX(Visual Effects) 기반의 3D 영상 제작 전문 스튜디오로,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수상하며 기술력과 기획력을 인정받은 VR영화 <볼트> 시리즈를 비롯해 다수의 실감형 콘텐츠를 제작하며 주목 받고 있다.

특히, 비브스튜디오스가 지난해 제작해 선보인 VR 휴먼 다큐멘터리 ‘너를 만났다’는 많은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리며 화제가 되기도 했다.

최근에는 현지 로케이션 촬영 없이도 버추얼 스튜디오 안에서 현실과 같은 수준의 영상 구현을 가능케 하는 통합제어 솔루션 VIT(ViveStudios Immersive Technology)를 공개해 혼합현실 기술을 진일보 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SKT는 이번 투자 협력으로 자사가 보유한 점프 버추얼밋업(Virtual-Meetup) ∙ 점프AR ∙ 점프스튜디오 등과 비브스튜디오스의 3D 영상 제작 기술을 결합해 본격적인 메타버스 서비스 경쟁력 강화에 나설 계획이다.

먼저 SKT 메타버스 핵심 플랫폼인 버추얼밋업 내 아바타와 가상공간이 비브스튜디오스의 리얼타임(Real Time) 3D 제작 기술 및 VFX 기술을 통해 고객에게 더욱 실감나는 메타버스 경험을 제공하게 될 전망이다.

또 SKT 점프스튜디오에서 볼류메트릭(Volumetric) 기술로 탄생한 디지털 휴먼 콘텐츠들도 한층 더 실감나는 콘텐츠로 진화해 글로벌 Top 수준으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기대된다.

볼류메트릭 콘텐츠와 비브스튜디오스의 버추얼 프로덕션을 결합해 현실과 같은 실감형 콘텐츠를 제작, 점프 버추얼밋업 및 점프AR 등에 적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비브스튜디오스 역시 SKT와의 협력을 통해 본격적인 메타버스 기술 경쟁력 강화는 물론 글로벌 진출 등 시장 확대의 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사는 지난 11일 경기도 곤지암에 위치한 비브스튜디오스 메타 스튜디오에서 계약을 체결했으며 계약식에는 전진수 SKT 메타버스CO장, 김세규 비브스튜디오스 대표 등이 참석했다.

전진수 SKT 메타버스CO(컴퍼니)장은 “3D 기반 국내 최고수준의 CGI 및 실감형 콘텐츠 역량을 갖춘 비브스튜디오스와 협력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버추얼밋업 및 디지털 휴먼 등 SKT의 다양한 메타버스 서비스들과 비브스튜디오스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세규 비브스튜디오스 대표는 “우수한 ICT 인프라를 바탕으로 다양한 혼합현실 서비스를 제공하는 SKT와 미래 콘텐츠 시장의 핵심인 메타버스 기술을 함께 발전시킬 수 있어 기대가 크다”며, “전 세계 사람들이 모여 자유롭게 소통하고 공연/게임 등 엔터테인먼트를 즐기는 매력적인 메타버스 세계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