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누리, 비빔빵 이어 비빔면 신제품출시.., 해피빈 펀딩 이벤트, “전주비빔면 드시고 노년층 일자리도 지켜주세요”
천년누리, 비빔빵 이어 비빔면 신제품출시.., 해피빈 펀딩 이벤트, “전주비빔면 드시고 노년층 일자리도 지켜주세요”
  • 이수한
  • 승인 2021.07.23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히트상품 전주비빔빵 이어 전주비빔면 개발…, 다음달말까지 해피빈서 펀딩나서

코로나 장기화로 매출 줄어…취약계층 구성원 고용 유지 위해 온라인 펀딩 실시

펀딩으로 모은 후원금은 고용유지, 지역 농민 소득 창출, 정육농가 청년 일자리 창출에 사용
사회적기업 천년누리가 이달 21일부터 8월 31일까지 네이버 해피빈을 통해 최근 출시한 신제품 ‘전주비빔면’ 펀딩을 실시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돼 불가피하게 매출이 줄어 취약계층으로 이뤄진 구성원 일자리를 유지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구성원들의 고용을 유지하기 위해 이번 펀딩을 마련했다. 천년누리 구성원들이 23일 전주시청앞 전주빵카페 본점에서 전주비빔면을 소개하고 있다.

[내외일보] 이수한 기자 = SK이노베이션이 지원하는 사회적기업 ㈜천년누리가 이달 21일부터 8월 31일까지 네이버 해피빈을 통해 최근 출시한 신제품 ‘전주비빔면’ 펀딩을 실시한다.

㈜천년누리는 우리밀, 우리쌀을 직접 농사지어 전주비빔빵, 전주초코파이, 전주떡갈비빵 등 다양한 히트상품을 만들어낸 사회적기업이다. 사라져가는 우리밀과 우리쌀을 사용해 지역 농민들의 소득을 창출하고 노년층을 비롯한 취약계층을 고용해 일자리를 만들고 있다.

㈜천년누리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돼 불가피하게 매출이 줄어 취약계층으로 이뤄진 구성원 일자리를 유지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구성원들의 고용을 유지하기 위해 이번 펀딩을 마련했다. 펀딩과 함께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에서 온라인 판매도 병행하고 있다.

㈜천년누리는 펀딩 상품으로, 전주 농생명소재연구원과 함께 최근 개발한 신제품인 전주비빔면을 내세웠다. 또, 비빔면과 맛이 조화로운 한돈 돼지고기세트를 함께 구성했다.

펀딩으로 모은 후원금은 회사 노년층 일자리를 유지하는 것을 넘어, 지역 농부들의 지속적인 소득 창출, 정육 농가 청년 일자리 창출 등에 사용한다.

제품 구성은 ▲전주비빔면 5개 세트 ▲전주비빔면 10개 세트 (사은품 전주초코파이 1개) ▲전주비빔면 4개 및 한돈 삼겹살 600g  ▲전주비빔면 1박스(16개입)  ▲한돈 1kg 세트(삼겹살 500g, 목살 500g) ▲전주비빔면 1박스 및 한돈 1kg 세트  등이다.

펀딩에 참여를 원하는 고객들은 해피빈 천년누리 펀딩 사이트를 방문해 원하는 상품을 고르면 된다. 이미 100만원을 목표로 시작한 펀딩은 시작 첫날 목표를 달한데 이어 3일차인 23일 오전 기준, 250%를 달성할 만큼 인기가 높아 물량을 추가 조달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천년누리의 모든 제품은 네이버 스마트 스토어에서도 구매할 수 있다.

전주비빔면은 전주 지역에서 재배한 밀로 만들어 식이섬유가 풍부하다. 우리쌀도 포함돼 쫀득한 식감이 뛰어나다. 소스는 국내산 사과와 전통 전주비빔밥 고추장을 이용해 개발했다. 시중에 판매중인 제품의 소스가 약 30g 정도인데 반해 50g 대용량으로 구성했다. 소비자가 기호에 따라 각종 채소, 골뱅이, 육류를 추가해도 진한 맛을 느낄 수 있게 했다.

전주비빔면은 특히, 소스 제조 과정에서 동물성 재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가공과정에서도 동물성 재료와 교차오염되지 않도록 관리하고 있다. 채식주의자도 즐길 수 있는 비건(Vegan) 인증을 추진중이다.

㈜천년누리 장윤영 대표는 “무더위와 코로나로 지친 국민들에게 맛있는 비빔면을 소개하고 코로나 펜데믹 장기화의 사회적거리두기로 방문객이 줄어 경영환경이 어려워져 이번 펀딩을 마련했다”라며, “노년층 일자리 및 지역 농민들을 위해 계속해서 사회적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응원해 달라”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