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재범’ 의혹 제기에, 이재명 "동료애도 없나"
‘음주운전 재범’ 의혹 제기에, 이재명 "동료애도 없나"
  • 김상환 기자
  • 승인 2021.08.03 2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김상환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주자인 김두관 의원이 “이번 기회에 논란을 털고 가자”며 “100만원 이하 모든 범죄기록을 공개하자”고 제안했다. 

경쟁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 인사의 음주운전 옹호 논란 파문이 되레 이 지사의 음주운전 재범 의혹으로까지 이어지며 여당의 대선 경선판 전체로 확전되는 양상이다. 

이 지사는 “이미 다 냈다. 이는 동료에 대한 최소한의 애정 문제”라며 당내 경쟁자들의 문제제기 자체에 강한 불쾌감을 표했다.

김 의원은 3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 지사의 음주운전 (벌금) 150만원이 이상하다는 제보가 계속된다. 

과거엔 음주운전 초범의 경우 70만원이 일반적이고 재범이나 취소수준의 폭음,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고가 150만원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어제 음주운전 관련 댓글에서 상당수 의혹들이 바로 재범 아닌가 하는 것인 데다 이미 이낙연 후보까지 재범에 대한 논란을 지피셨다. 이왕 이렇게 된 거 이번 기회에 아예 논란을 잠재웠으면 좋겠다”면서 “100만원 이하 모든 범죄기록을 공개하자”고 제안했다. 현행 공직선거법은 벌금 100만원 이상 형의 범죄경력을 공개하도록 한다. 김 의원의 제안은 법적으로 공개하지 않아도 되는 범죄기록까지 전부 공개하자는 것이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국민의힘에선 후보 검증단까지 만든다고 하는데, 우리는 여론조사 지지율에 취해 한 번도 그런 생각을 못 했다. 어차피 국민 앞에 선보일 민주당의 대표 선수를 뽑는 게 경선인데 우리 스스로 이런 정도의 검증을 못 한다면 어디 말이나 되겠느냐”며 “저도 곧바로 범죄기록 회보서를 신청할 테니 공감하는 모든 후보도 같이 공개해 주실 것을 제안한다. 이래야 더 이상의 논란 없이 깔끔하게 갈 수 있다”고 동참을 촉구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가장 먼저 화답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음주운전을 비롯한 (벌금) 100만원 이하 모든 범죄기록 공개에 동참하겠다”며 “이 모든 검증을 위하여 모든 후보께 1대1 맞짱토론도 다시 한번 제안한다. 피할 이유가 없다. 당원과 국민이 원하고 있다”고 적었다.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지난달 7일 경기도 파주시 연스튜디오에서 열린 '프레젠테이션 면접 정책언팩쇼'에서 정책 발표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 지사는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이 지사는 같은 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변명의 여지 없이 음주운전한 사실은 반성하고 사과드린다”면서도 “전과기록을 공개하자고 하는데 이미 당에 다 제출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것도 동료에 대한 최소한의 애정에 대한 문제”라며 “본인들도 다 냈을 텐데 그런 말씀을 하시니 이해가 어렵다”고 말했다.

앞서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은 이 지사가 제출한 범죄기록과 그에 대한 캠프 측 해명이 일치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 캠프에선 이 지사의 음주운전이 2005년 ‘농협 부정대출사건’을 파헤치던 과정에서 발생한 문제라고 했는데, 범죄기록에 적힌 음주운전 처분일은 2004년 7월 28일이라 시점이 맞지 않는단 얘기다. 이에 대해 이 지사 캠프 측은 “이 후보의 음주운전은 2004년도에 한 번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며 실무자의 착오로 빚어진 혼선이라고 수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