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농협, 전국 5개 농협 선정하는 유통혁신상 수상
익산농협, 전국 5개 농협 선정하는 유통혁신상 수상
  • 고재홍 기자
  • 승인 2021.09.16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옥 조합장 취임 이후 ‘위기를 기회로’

 

[내외일보=호남]고재홍 기자=“취임했을 때부터 신용사업은 점점 어려워질 수밖에 없으니 농협은 이제 생산·가공·유통 전문농협으로 성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던 전략이 이제는 점점 맞아 들어가는 것 같습니다. 경제사업 활성화로 활로를 뚫어보겠습니다.”

김병옥 익산농협 조합장은 이번 유통혁신상 수상이 오랫동안 준비된 일이었음을 힘줘 말했다.

익산농협은 지난 14일 농협중앙회로부터 유통혁신상을 받았다. 이번 수상은 농자재 계통공급 우수, 효율적 농자재 공급체계 구축 등을 평가해 전국에서 5개 농협만 선정된 것으로, 익산농협은 소형농기계 보조사업과 기타 시설농자재 지원사업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경북 2개 농협, 경남 2개 농협과 함께 호남에서는 유일하게 수상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2015년부터 익산농협을 이끌어오는 김 조합장은 취임 직후부터 항상 경제사업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

2016년 국·도·시비와 자부담 등 총 74억여원을 들여 노후화된 미곡종합처리장(RPC)을 현대화하는 사업을 추진했고, 2017년 준공 이후 익산농협 쌀은 없어서 못 팔 정도로 매출에 효자노릇을 하고 있다.

쌀 소비 촉진을 위해 신축한 떡 방앗간은 사양산업이라는 주위의 우려에도 현재 연매출 7~8억원을 기록하고 다양한 신제품 출시 등 성공적으로 안정궤도에 진입했고 경제사업 활성화에 톡톡히 기여하고 있다.

익산농협이 경제사업에만 집중하는 것은 아니다. 2020년 10월 자산 규모 1조원을 달성하는 쾌거를 이뤄냈고 익산지역 신규 아파트 담보대출 추진과 신규 분양대출에 적극 참여했다.

익산뿐 아니라 아산, 대구, 부산, 제주 등 전국을 누비며 대출을 추진해 상호금융 대출금이 2013년 4000억원에서 현재 8000억원으로 2배로 늘어났고, 예수금은 올해 9월 현재 9500억원으로 1조원 달성이 목전이다.

특히 비대면 거래가 강조되는 추세에 맞춰 디지털뱅킹을 중점 추진해 올해 6월말 기준 전국 프로모션 1등을 달성했고, 전북 디지털금융 20%를 익산농협에서 유치했다.

김 조합장은 “제가 열심히 한 것보다 조합원님과 익산시민의 많은 사랑 덕분에 이번 수상을 할 수 있었다”며 “이번 유통혁신상 수상, 자산 1조원 돌파 같은 좋은 소식이 꾸준히 들릴 수 있도록 임직원 모두 힘을 합쳐 최선을 다하고 전국에서 제일가는 농협으로 만들어 나 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