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그룹-도로교통공단, 보이스피싱 예방 및 선진교통문화 정착 위한 MOU 체결
신한금융그룹-도로교통공단, 보이스피싱 예방 및 선진교통문화 정착 위한 MOU 체결
  • 이수한
  • 승인 2021.09.17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화금융사기 근절ᆞ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대국민 홍보 협력 추진

보이스피싱 피해사례 및 제보 목소리 활용 공익 캠페인 방송 실시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17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신한금융 본사에서 도로교통공단(이사장 이주민)과 보이스피싱 예방 및 선진교통문화 정착을 위한 업무협약을 채결했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사진 왼쪽)과 도로교통공단 이주민 이사장(사진 오른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17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신한금융 본사에서 도로교통공단(이사장 이주민)과 보이스피싱 예방 및 선진교통문화 정착을 위한 업무협약을 채결했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사진 왼쪽)과 도로교통공단 이주민 이사장(사진 오른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내외일보] 이수한 기자 =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17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신한금융 본사에서 도로교통공단(이사장 이주민)과 보이스피싱 예방 및 선진교통문화 정착을 위한 업무협약을 채결했다.
신한금융과 도로교통공단은 전화금융사기 근절 및 서민경제 보호를 위한 보이스 피싱 예방 캠페인 및 교통안전 캠페인을 이번 협약을 통해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먼저 신한금융과 도로교통공사의 자회사인 TBN한국교통방송은 경찰청과 함께 보이스피싱 실제 범인의 목소리를 활용한 특집 코너를 편성해 피해 및 검거 사례를 청취자에게 전파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도로교통공단 전국 지부와 운전면허시험장을 통해 전화금융사기 근절 홍보영상과 포스터를 게시할 예정이다. 또한 신한금융은 전국 신한은행 영업점과 ATM 및 신한카드의 ‘신한 My Car’ 플랫폼 등을 통해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오늘 업무협약에 참석한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은“시간이 지날수록 교묘해지는금융사기범죄에 노출된 고객의 개인정보와 자산을 보호하기 위해 도로교통공단등 유관 기관과 협력을 확대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금융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고객과 이웃의 경제적 기반을 지키기 위해 모든 자원과 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