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시간만에 이륜차 법규위반 4,457건··· 도로 폭 좁은 이면도로에서 더 많이 발생
3시간만에 이륜차 법규위반 4,457건··· 도로 폭 좁은 이면도로에서 더 많이 발생
  • 이수한
  • 승인 2021.10.25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륜차 교통법규 준수 2차 실태조사 결과 발표

[내외일보] 이수한 기자 =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용복)은 지난 6월 서울 시내 간선도로에서 실시한 이륜차 교통법규 실태조사 이후 이면도로에서 2차 이륜차 교통법규 준수 실태를 조사하여 그 결과를 발표했다.

공단은 “이면도로에서의 이륜차 교통법규 준수율은 47.2%로, 간선도로(53.5%)보다 아파트 단지 등 도로폭이 좁은 이면도로에서 교통법규 위반이 더 많이 발생한다.”고 밝혔다.

공단의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3시간동안 조사지점을 통과한 7,253대의 이륜차 중 52.8%(3,833대)가 4,457건의 교통법규를 위반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통법규 위반 이륜차 1대당 1.2건의 교통법규를 위반한 셈이다.

이륜차 법규위반 현황을 유형별로 살펴보면,  ‘신호위반’이 전체 법규위반의 48.8%(2,173건)로 가장 많이 발생했으며,  ‘정지선 위반’ 28.0%(1,249건), 인도침범 11.2%(498건)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 6월 간선도로에서 실시한 이륜차 교통법규 준수 실태조사와 비교하면,  통과교통량은 간선도로에서 더 많았으나, 이륜차 법규위반은 간선도로보다 도로폭이 좁은 이면도로에서 6.3%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법규위반 유형별로는 이면도로에서 ‘신호위반’과 ‘인도침범’, ‘역주행’ 비율이 더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신호위반’과 ‘역주행’의 경우 간선도로에 비해 통과교통량이 적고 교차로 통과 폭이 짧아 위반율이 증가했으며,  ‘인도침범’의 경우 이면도로는 간선도로보다 보도 턱낮춤 구간이 많기 때문에 인도 접근이 비교적 용이하여 교통정체와 신호대기를 피하기 위해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공단 관계자는 “배달 플랫폼사와 배달대행업체는 빠른 배달만을 강조하기 보다는 라이더의 안전한 배달을 위한 대책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행 차원에서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하며,  “또한, 라이더 스스로는 안전을 최우선으로 교통법규를 준수하고, 시민들도 도착 시간에 대한 재촉 안하기, 안전 배달 당부 등 배려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코로나 19와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영향으로 이륜차 배달시장이 활성화 되면서 이륜차 교통사고와 사망자수는 각각 1.7%, 5.4% 늘었다. 

지난해 이륜차 교통사고 발생건수와 사상자 수는 각각 21,258건, 27,873명으로,  매일 58건씩 교통사고가 발생하고, 76명이 죽거나 다친 셈이다.

공단 권용복 이사장은 “안전한 이륜차 이용의 첫 걸음은 교통법규 준수에서 시작된다.”고 말하며,  “운전자 본인과 타인, 도로를 이용하는 모두의 안전을 위해 교통법규를 지켜 안전하게 운행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