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vs김어준... TBS 예산 삭감되나
오세훈vs김어준... TBS 예산 삭감되나
  • 내외일보
  • 승인 2021.10.27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혜영 기자 = 서울시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지지 발언으로 정치 편향성 논란이 불거진 방송인 김어준 씨가 출연 중인 TBS의 예산 삭감을 검토하고 있다.

26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시는 TBS의 내년도 출연금을 삭감하는 방향을 논의 중이다. TBS는 수입의 70% 이상을 서울시의 출연금에 의지하고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전부터 TBS의 정치 편향성 논란을 언급하며 대책을 고민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 시장은 지난 19~20일 열린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TBS 라디오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 관련해 "매우 자극적이고 재미를 추구하는 시사프로그램 탈을 쓰고 있다"며 "TBS가 정도를 걷는 방송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발언했다.

TBS의 정치 편향성 논란이나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씨의 출연료 논란 관련해서도 "다각도로 고민하고 있다"고 답했다.

김어준씨는 지난 22일 유튜브에서 "(이재명 후보는) 혼자 여기까지 온 사람이니 이제 당신들이 도와줘야 한다"며 "돈도 없고 빽도 없고 줄도 없는 이재명은 자기 실력으로 대선 후보까지 된 사람"이라고 말하며 정치 편향 논란에 다시 휩싸였다.

서울시 관계자는 "김 씨가 최근 이 후보를 공개 지지하는 등 계속해서 오 시장을 압박하고 있다"며 "예산안 삭감을 포함해 제재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