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와 '함박웃음' 윤호중, 무슨 대화 나눴나?
김건희와 '함박웃음' 윤호중, 무슨 대화 나눴나?
  • 내외일보
  • 승인 2022.05.16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담하는 김건희 여사와 민주당 윤호중 비대위원장 / 대통령실

[내외일보] 이지연 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 후 만찬장에서 김건희 여사와 환하게 웃은 사진이 공개돼 민주당 지지층으로부터 거센 공격을 받았던 가운데, 당시 대화 내용이 알려지며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국회 추경안 시정연설에 앞서 국회의장단 및 여야 지도부와의 사전 환담에서 "제 부인에게 윤 위원장이 왜 웃었냐고 물으니, '파평윤씨 종친이기도 한데 잘 도와달라'고 윤 위원장에게 말했다고 한다"고 말했며 김 여사로부터 전해 들은 상황을 설명했다.

윤호중 위원장도 "김 여사가 '시댁이 파평윤씨이고 시아버님이 '중'(重)자 항렬로 위원장님과 항렬이 같다. 잘 부탁드린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 대통령의 부친은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다. 항렬로만 따지면 윤호중 위원장은 윤석열 대통령의 숙부 뻘이다.

앞서 지난 10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외빈 초청만남에서 윤 위원장과 김 여사가 환담을 나누는 사진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김건희 여사를 바라보며 함박웃음을 짓고 있는 사진 속 윤 위원장의 모습에 일부 민주당 강성 지지층은 윤 위원장을 향해 비판을 쏟아냈다.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도 당시 SNS에 “카메라 앞에서는 공격, 뒤에서는 환담. 같은 윤씨라서 그런가?”라고 비꼬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