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 손석희 논란에 방송출연 "녹음 안했으면 누가 믿겠나"
김웅 손석희 논란에 방송출연 "녹음 안했으면 누가 믿겠나"
  • 김은섭 기자
  • 승인 2019.02.01 11:29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손석희SNS

[내외일보] 손석희 JTBC 대표이사를 폭행 혐의로 고소한 김웅 기자가 지난 31일 채널A '뉴스 TOP10'에 출연해 거듭 손석희 사장의 사과를 요구했다.

김웅 기자는 이날 인터뷰에서 "손석희 사장은 나를 능력있는 기자로 평가했고, (손석희 사장의) 접촉사고를 기사화하지 않는 고마움과 불안으로 먼저 채용을 제안했다"면서 "내가 채용을 청탁했다는 주장은 저열한 음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안하다 한 마디면 된다. 그 날의 실수를 인정하고 뉴스룸 앵커브리핑에서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손석희 사장과의 대화를 녹음한 의도는 무엇인가"라는 앵커의 질문에 김웅 기자는 "그렇지 않으면 내 말을 누가 믿겠나"라고 반문했다.

앞서 지난 10일 오후 12시경 프리랜서 기자인 김웅씨가 서울 마포구 상암동 한 주점에서 손석희 사장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김웅 기자는 손석희 사장에게 얼굴을 폭행 당해 전치 3주의 상해를 입었다며 진단서를 제출한 바 있다.

또한 김웅 기자는 손석희 사장이 2017년 4월 경기 과천의 한 주차장에서 젊은 여성을 태운 채 교통사고를 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손석희 사장은 자신이 진행하는 JTBC 뉴스룸을 통해 “오늘 저에 대한 기사로 많이 놀라셨을 줄 안다. 저로서는 드릴 말씀이 많으나 사실과 주장은 엄연히 다르다는 말씀만 드리겠다”며 김웅의 주장을 부인했다.

현재 손석희 사장은 김웅 기자를 취업청탁, 공갈 혐의 등으로 검찰에 맞고소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청자 2019-03-06 06:51:59
뻔뻔한 손석희 10년전에도 여자를 태우고 가다가 오토바이 밖고 뺑소니 아주 판박이. 사고를 냈으면 처리하고 가면되지 여자하고 있는것 숨기려고 뺑소니. 아주 상습범임. 맨날 팩트채크하더니 너 자신부터 팩트채크해라.

정의구현 2019-02-01 14:09:19
밑에 손빠들 제정신들 아냐? 젊은여자하고 그시간 그곳에서 대한민국제일유명한 뉴스앵커가 뭔일로 차안에서 있었는지 차긁고 도망가다 150만원으로 처리하고...10년전에 오토바이치고 똑같이 도망가다가 잡혔는데 거기에서도 젊은여자랑 동승하고있었다는 증인나오던데...이상하지않냐? 감싸고들것을 감싸라? 이상하지 않냐?

길손 2019-02-01 13:28:56
채널 A 방송 봤는데, 심리적 불안감이 있어보이고, 자세와 태도도 무척 불량해 보이며
단정치 못했어요. 신뢰를 할 수 가 없었습니다.

아갈머리를 확 2019-02-01 12:20:07
녹음 들어보니 손석희씨가 아팠다면 미안하다고 사과했더만...그럼 된 거 아냐? 뭘 또다시 사과하래....

백두산 2019-02-01 12:16:30
김웅은 누구에 제보를 받았는지 밝혀야 될것 같습니다.
의도도 같이 밝히시고, 손석희한테 뭘 요구하였는지도 밝히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