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한국 치킨, 전세계 가장 맛 없어"
황교익 "한국 치킨, 전세계 가장 맛 없어"
  • 내외일보
  • 승인 2021.11.22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 SNS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 SNS

[내외일보] 이혜영 기자 =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연일 한국 육계‧치킨이 전세계에서 가장 맛이 없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다. 

지난 21일 황씨는 자신의 SNS에 “한국 육계가 전세계에서 거의 유일하게 작고 그래서 맛이 없는 것은 ‘객관적 사실’이다. 이 객관적 사실은 누가 말하든지 간에 객관적 사실이다”라며 “트럼프가 말해도 객관적 사실이고 김정은이가 말해도 객관적 사실이다. 이 객관적 사실조차 이를 전달하는 사람을 욕하며 사실이 아닌 양 밀어붙이는 그들의 정신세계는 대체 어디에서 온 것일까. 거짓 선동의 악마들이 나쁘지만, 그 거짓 선동에 넘어가 영혼 없이 떠드는 잡스러운 인간들은 더 나쁘다”라고 했다. 또 “모르면 공부를 하고, 공부하기 싫으면 입을 닫고 있어야 정상적인 인간이라 할 수 있다”라고 했다.

지난 8일에도 황씨는 SNS에 “치킨으로 요리되는 닭은 육계다. 이 육계는 전 세계가 그 품종이 동일하다”며 “전 세계에서 한국만 유일하게 1.5kg 소형으로 키운다. 외국은 3kg 내외로 키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3kg 내외의 닭이 1.5kg 닭에 비해 맛있고 고기 무게당 싸다는 것은 한국 정부기관인 농촌진흥청이 확인해주고 있다”며 “한국 외 전 세계의 나라에서 3kg 내외의 닭으로 치킨을 잘도 튀겨서 먹고 있다”고 강조했다.

황씨는 또 다른 글에서 “한국 치킨이 전 세계에서 가장 작은 닭으로 튀겨지고 있어 맛없고 비싸다는 말에 많은 혼란이 있는 줄 안다. 현재에 맛있게 먹고 있는 치킨이기 때문이다. 나도 그랬다”면서 “여러분도 그럴 것이다. 충격 때문에 처음에는 이 사실을 부정할 것이다. 그래서 황교익이나 붙잡고 욕을 할 것이다. 알지도 못하는 게 떠들고 있어! 육계와 치킨 업자가 던져놓은 황교익 공격 프레임을 그대로 써먹을 것이다”라고 작성했다.

황씨는 “그래도 세상은 반드시 바뀌게 되어 있다. ‘박정희의 한국적 민주주의’와 마찬가지로 한국만의 유일한 1.5kg 닭은 언제인가는 끝나게 되어 있다”라며 “여러분의 보수적 태도와는 무관하게 세상은 늘 올바른 방향으로 흐른다. 그때가 되면 그걸 그냥 즐기면 된다. 그때면 여러분은 누구한테 욕을 했는지조차 기억나지 않을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치킨에 대한 그의 쓴소리는 몇 년 전부터 이어져 왔다. 그는 지난 2019년에도 한 라디오에 출연해 “한국은 닭이 맛이 없어서 튀기는 솜씨와 양념 솜씨가 굉장히 발달했다”라며 “그런 조리법을 갖고 있으니 닭이 맛있으면 더 맛있게 먹을 수 있다”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