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이전 최종 결정권자는 김건희"?... 황교익 "이게 국정농단"
"대통령실 이전 최종 결정권자는 김건희"?... 황교익 "이게 국정농단"
  • 내외일보
  • 승인 2022.06.12 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태종 기자 =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가 용산 대통령실 이전과 관련한 언론보도를 두고 "대통령실 이전 최종 결정권자는 김건희였다는 고백으로 해석할 수 있다"라며 날을 세웠다.

앞서 10일 윤 대통령은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진행된 국민의힘 지도부와 진행된 오찬 회동에서 청와대 개방을 두고 김건희 여사와 주고받은 이야기를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윤 대통령 내외는 지난달 22일 청와대에서 열린 KBS 1TV '열린음악회'를 관람한 뒤 청와대 내 대통령 집무실과 관저 등을 둘러본 바 있다.

윤 대통령에 따르면 김 여사는 지난달 22일 KBS 1TV '열린음악회'를 관람한 뒤 청와대 내 대통령 집무실과 관저 등을 둘러본 뒤 "여기가 이렇게 좋은 줄 몰랐다" "이렇게 좋은데가 있는 줄 알았다면, 만약 여기 와서 살았다면 청와대를 나가기 굉장히 어려웠겠다" "미리 보여줬으면 들어가서 안 나온다고 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자 권성동 원내대표는 "그러게 말입니다. 지금이야 아파트에 그대로 사니까 (김 여사가) 영부인 된 기분이 나겠나"라며 "그 좋은 구중궁궐에 살았으면 아마 대통령께서 부인한테 더 존경받았을 텐데"라고 농담을 던지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는 “대통령실 이전 최종 결정권자는 김건희였다는 고백으로 해석할 수 있다”며 “대한민국 법은 대통령 배우자에게 그 어떤 권한도 부여하지 않았다. 이런 걸 ‘국정농단’이라고 하는 것”이라고 직격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영훈 전국대학생위원장도 "정부 수반과 영부인의 말이라고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말의 무게가 가볍다"며 "한 순간에 나라가 시트콤이 되어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