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형심의 시 읽는 아침] 윤제림의 ‘목련에게’ 해설
[최형심의 시 읽는 아침] 윤제림의 ‘목련에게’ 해설
  • 최형심 시인
  • 승인 2021.04.13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련에게 / 윤제림 

 

꽃이 지니 몰라보겠다.

용서해라.
蓮.

 

-----------------------------------

최형심 시인
최형심 시인

누가 이 시를 읽고 “연(蓮)이가 늙었나? 몰라보겠다니.”라고 했습니다. 조금 더 낭만적으로 이 시를 이해하고 싶었던 저는 흠칫 놀랐습니다. 너무 적나라하게 말해버린 그 친구가 미웠습니다. 안 그래도 나이 들어가는 게 서러운 제 앞에서 꼭 그렇게 경박하게 읽어야 하는지 분노가 일기도 했습니다. “원숙해져서 그랬겠지. 싱싱하고 풍성한 나뭇잎으로 뒤덮였는데 그 가냘픈 가지를 어찌 알아보누?” 누가 옆에서 그 친구를 나무랐습니다. 그러자 갑자기 마음이 밝아졌습니다. 나이 들어 혹시 첫사랑과 재회한다면 풍성한 잎과 열매를 보시겠습니까? 아니면 늘어난 주름살을 헤아리시겠습니까? 상대가 여러분에게 진정한 꽃이었다면 답은 너무 분명해 보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